안철수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 갖겠다"

[the300]독일로 출국..."세계 각국이 직면한 어려움과 대응, 변화 목격하고 올 것"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전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 휴지기 돌입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7.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후보가 정계은퇴설을 일축하고 잠시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 돌아오겠다는 입장을 공식으로 밝혔다.

안 전 후보는 12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러분이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만을 이루어내지 못한것이 오늘따라 더더욱 가슴아프게 다가온다"며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계 입문한 뒤 5년9개월간 이어진 정치활동에 대해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도 열고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해왔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안 전 후보는 "그럼에도 제게 과분한 사랑을 베풀어주신 국민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전 후보는 조만간 독일로 출국할 계획이다. 그는 "세계 곳곳 현장에서 더 깊이 고민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며 "그 끝이 어떤것일지 저도 잘 알수없지만 지금 세계각국이 직면한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하고 변화하고 있는지 또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옳은 방향이 무엇일지 숙고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며 "그것이 제가 우리 국민과 우리 사회로부터 받았던 과분한 사랑에 100분의 1 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