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경찰청장·대법관 청문회 일정 先합의…원구성 논의는 계속(종합)

[the300]7월국회 13~26일까지 개회…상임위 배분 논의, 오후 4시30분 재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서 하반기 원구성 협상 등을 위한 회동을 마친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여야 교섭단체 4당 원내대표들이 10일 7월 국회 의사일정을 먼저 합의했다. 법제사법위원회 등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각 당에 배분하는 문제는 오후에 논의를 재개해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와의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 "7월 국회는 13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며 "본회의는 13일 오후 3시, 26일에 각각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야는 이날 중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여야는 경찰청장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 일정도 합의했다. 오는 19일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키로 했다. 김선수·이동원·노정희 신임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오는 23~25일 사흘 동안 실시키로 했다.

 

4당 원내대표들은 진통을 겪은 원 구성에 대한 합의는 해내지 못했다. 홍 원내대표는 "오늘(10일) 중 원 구성에 대한 합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추가 회동은 이날 오후 4시30분 진행키로 했다.

 

홍 원내대표는 "(법사위 제도 개선까지) 포함해서 4시30분 이전에 다양하게 의견 교환을 하고 조율을 한 뒤 만나 상임위 배분과 원 구성에 대한 나머지 문제를 최종 합의키로 했다"며 "중요한 건 오는 13일에 본회의를 소집해야 나머지 절차를 진행할 수 있어 4당이 바로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오늘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후에 아마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구체적인 원 배분 문제는 아직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도 "전체적인 큰 가닥은 잡혔기 때문에 금방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여야는 18개 상임위 배분 문제에 대해선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상임위원장 배분을 8(민주당)7(한국당)2(바른미래당)1(평화와 정의의 모임)으로 나누는 방안으로 확정됐느냐'는 질문에 "그것을 기본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상임위원장 2곳을 요구하고 있는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의 반발을 고려해 "제가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이) 정치개혁 특위를 (맡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했다.

 

여야는 법제사법위원회 운영 개선 방안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분할 문제에 대해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해 추후 협상에서 논의키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아직 정리되지 못했고 나중에 논의될 상황"이라고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오후에 더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 "구체적인 문안에 대해선 조율을 더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