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JP "가르침 아쉬울 때 돌아가셔 아쉬워"

[the300]"산업화 기수·민주화 초석"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 대해 "나라가 소용돌이의 복판에 놓였을 때, 가르침이 아쉬울 때 돌아가셔서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의원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 전 총리 빈소에 들러 조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삼김 시대 세 분이 나라를 이 정도로 만드시는데 얼마나 노력했는지 아실 것"이라며 이같이 애도했다.

문 의원은 "김대중, 김영삼 전 두 분 대통령이 가시고 막내라고 할 마지막 한 분이 마지막으로 서거 하시게 됐다"며 "정계 후배들이 좀 더 옷깃을 여미고 새삼스레 두 분의 덕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총리가 '정치는 허업이다'고 말씀하셨는데, 정치를 마감하려는 입장에서 보면 참 가슴에 와 닿는다"며 "김 전 총리가 허허롭게 마음을 비우고 쓸데없는 짓을 했다고 하시는데 정치하는 사람들에게는 새록새록 기억에 남을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총리는 산업화 기수이고, 풍운아적 삶을 사셨다. DJP연합을 완성해 혁명 정치인으로서 민주화 과정에도 초석을 닦으셨다"며 "그분이 생각하는 아름다운 세상이 계속되는데 후세들이 최선을 다해야 할 시기가 왔다. 영면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종필 전 총리는 정치 조어의 타고난 연금술사다. 시대 상황을 몇 마디 말로 요약하는 힘이 있었다"며 "한 시대의 로맨티스트, 휴머니스트를 잇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문 의원은 이날  故 김 전 총리의 빈소를 조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총리는 '자의반 타의반', '비리 법건창'이라는 말을 하셨는데 딱 그 시대 상황에 맞는 말이었다"고 언급했다.

문 의원은 한일 의원연맹으로 맺어진 개인적인 인연을 소개하며 "자세한 가르침은 물론 뜻깊은 불신에 대한 말씀도 많이 해주셔서 경륜이 높은 분이라고 생각했다"며 고 밝혔다.

그는 이어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