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평화·발전 보다 포괄적 시각으로 접근해야"

[the300]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직접 주재한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이제 한반도의 평화와 발전은 보다 포괄적인 시각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이라는 안보 과제를 넘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이라는 새로운 시대정신을 받아들여야 할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제 육지 속의 섬에서 벗어나 남북을 연결하고 대륙과 해양을 가로지르면서 평화와 번영의 대전환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도전을 생각할 때임을 인식하자"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통해 평화와 협력, 공존과 번영의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