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합의 이행 로드맵에 한·미·일 공조 기대"

[the300]"북·일 관계복원 바라"…고노 "북한과 마주앉아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대신을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내용을 함께 공유·평가하고 앞으로 구체적인 이행 방안과 로드맵에 대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청와대로 찾아온 고노 대신과 만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아주 성공적으로 치뤄졌고 훌륭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이제는 그 합의를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시기에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과 고노 외무대신이 나란히 방문해 한·미·일 외무장관 회의를 개최하게 돼 아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고노 대신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 따라서 일본과 한국,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서 긴밀히 공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고노 대신과 일본 납북자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서 가장 관심을 갖고 있는 납치자 문제에 대해서도 지난번 남북정상회담 때 그 뜻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했다"며 "이번에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렇게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본과 북한과의 관계도 조속한 시간내에 정상적으로 복원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일 관계의 정상적인 복원을 위해 한국 정부가 도울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말씀해 주시길 바란다"며 "최선을 다해서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동북아 평화를 위한 협조도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구축을 위해 일본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고노 대신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문제를 제기해 줬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납치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일본과 북한의 국교를 회복하기 위해서 북한과 확실하게 마주 앉아서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고노 대신은 "한일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맞이한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확실하게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서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한일 정상간의 셔틀외교가 정착되도록 저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