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낡고 무너진 한국당 부수고 새로운 집 짓자"

[the300]지선 패배 책임 최고위원 사퇴.."홍준표 비민주-독선적 당운영"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당 최고위원직 사퇴를 발표한 뒤 굳은 표정으로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1년간 홍준표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며 "결과적으로 (선거 참패) 이러한 결과에 책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2018.6.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대표의 비민주적 당 운영을 비판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당에 대해서는 낡은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짓자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우리 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받았다"며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단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 등으로 일관하며 보수 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홍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고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다"며 "당이 이런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국회의원 등 당을 구성하는 구성원들도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진 않았나 되돌아봐야 한다"며 "이제 자유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