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민의 압도적 지지, 더 큰 책임감으로 해석"

[the300][6·13 지방선거]추미애 "촛불로 만든 나라다운 나라를 잊지 않고 새 일꾼에게 힘 실어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제7회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2018.6.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해 "이러한 압도적 지지는 더 국민들을 위한 일을 하라는 책임감으로 해석한다"고 13일 밝혔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출구결과를 시청한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촛불로 만든 나라다운 나라를 잊지 않으시고 지방도 새 일꾼들에 힘을 실어줬다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특히 평화가 경제와 민생에 직결된다는 호소에 힘을 실어줬다고 생각한다"며 "고생하셨다"는 말을 끝으로 국회를 떠났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예상했던 승리"라며 "국민들이 (민주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여주신 건 당이 민생과 지방분권, 한반도 평화를 위해 더 잘해야 한다는 걸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재보궐 선거도 대부분 지역에서 승리해 원내 1당 자리를 고수한 것과 관련해 "(원내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4개 교섭단체라는 기본적인 구도가 바뀔거라곤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10석정도 늘어서 1당 유지하게 된건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국회도 더 국민들을 위해 많은 일을 해야 한다"며 "이런 책임감으로 승리를 해석하고 싶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