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트럼프, 북미 선의 대화 기간 한미훈련 중지"

[the300]싱가포르 북미회담 내용 상세히 소개···"美 신뢰조치 하면 상응하는 조치 취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 후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북한 매체가 지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군사훈련 중단 발언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북미 정상회담의 내용과 성과를 분석한 기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것이 지역,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하면서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들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조미(북미)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북한)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개선이 진척되는데 따라 대조선 제재를 해제할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미국측이 조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다음 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 나갈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북미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언급했다.


그는 "워게임(전쟁연습)이라고도 하는데 많은 비용을 지불한다. 한국도 지불하지만 어느정도 논의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 비용 분담문제를) 한국 정부와 논의할 생각이다"며 "(한미훈련을 중단함으로) 엄청난 비용이 절감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 국방부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 파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