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에어포스원'의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

[the300]북미정상회담 결과 공유·후속 이행방안 논의한 듯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2018.06.11.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20분부터 한 통화에서 북미 정상회담 성사와 합의문 도출을 축하하고 앞으로도 남북미의 공조와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종전선언,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 등 굵직한 숙제들을 효과적으로 이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조율한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현지시간 6시30분쯤, 한국시간 7시30분 에어포스 원 편으로 미국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과는 기내에서 통화한 것이다. 

한미 정상 전화통화는 이번이 17회째다. 두 정상은 북미 회담 전날인 11일에도 통화를 갖고 이날 회담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