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언급에 "과거와 달라진 것 없다"

[the300]"대화 동안은 중단을 고려해보겠다는 입장..한미간 협의 있어야"

【서울=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 합의문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2018.06.12. (사진=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청와대는 "달라진 게 없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2일 싱가포르 코리아미디어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과거에도 대화가 계속되는 동안은 (중단을) 고려해보겠다는 입장이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미연합훈련을 계속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남북간 문제는 한미간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어떤 문제라도 후속조치를 통해 잘 풀어갈 수 있는 믿음과 신뢰가 생긴 게 가장 큰 성공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회담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등이 명시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합의 자체가 넓게 된 것이기 때문에 모든 문제를 다 적시하지 않은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체제로 가는 과정에서 당연히 해결애햐 할 과제라고 생각한다. 평화체제로 가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이슈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며 "포괄적인 협상을 하려면 '워게임'이라는 게 꼭 적절하지 않다. 워게임에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데 비용 효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