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긍정적'-리얼미터

[the300]긍정 51.7% vs 부정 31.6%…TK·60대 이상·보수층 제외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서 긍정

/자료=리얼미터
국민 절반 이상이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11일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CBS 의뢰로 지난 8일 오는 7월1일부터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부터 시작될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삶의 질을 높이고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므로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51.7%로 나타났다.

'산업 생산력이 낮아지고 비용이 상승할 것이므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응답은 31.6%로 집계됐다. '잘모름'은 16.7%.

직업별로는 사무직(긍정적 64.6% vs 부정적 22.3%)과 학생(58.3% vs 18.7%)에서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농림어업(37.8% vs 42.0%)과 자영업(46.7% vs 40.9%)에서는 오차범위 내에서 긍·부정 의견이 팽팽했다. 노동직(39.8% vs 50.2%)과 가정주부(35.7% vs 40.3%)들은 부정적 인식을 우세하게 드러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긍정적 28.0% vs 부정적 48.4%)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을 긍정적으로 보는 답변이 우세했다. △30대(긍정적 68.6%) △40대(65.8%) △20대(59.2%) △50대(46.1%) 순으로 긍정적 인식이 다수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인천(긍정적 58.7%) △대전·충청·세종(56.8%) △서울(52.2%) △부산·경남·울산(50.8%) △광주·전라(48.1%) 순으로 긍정적 인식이 높았다. 반면 대구·경북(긍정적 36.6% vs 부정적 48.3%)에서는 부정적 인식이 앞섰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긍정적 65.3%)과 중도층(54.4%)에서 긍정적 인식이 다수로 나타났다. 보수층(긍정적 36.2% vs 부정적 52.5%)에서는 부정적 인식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개요=지난 8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한 조사.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983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5.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