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싱가포르 시내 등장에 '탄성'…시민들 높은 관심

[the300]철통경호 받으며 세인트레지스 호텔 도착…'은둔' 이미지 벗고 서방 외교무대 데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싱가포르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10일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36분쯤(한국시간 3시36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고 싱가포르 외무부가 밝혔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리무진 벤츠 차량이 공항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됐다.

이에 김 위원장의 숙소로 알려진 세인트레지스 호텔 일대 도로가 전면 통제되기 시작했다. 호텔로 진입하는 4차선 일방통행로가 모두 막혔으며, 취재진들과 시민들은 양쪽 도로 밖 인도에서 김 위원장을 기다렸다.

싱가포르 무장경찰과 네팔 구르카용병 등이 도로를 철통 방어하는 가운데, 조선중앙통신 기자로 보이는 북측 취재진 일부가 통제된 도로 위에서 카메라를 들고 자유로이 취재활동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을 기다리는 도중 도로에 오토바이가 한 대 지날 때마다 시민들은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숨죽여 집중했다. 오후 3시38분쯤(현지시간) 오토바이 여러 대가 멀리서부터 몰려왔다. 시민들이 웅성이기 시작했다.

경찰오토바이가 10여대 이상 지나간 후 차량 수십대가 뒤이어 행렬을 이뤘다. 이어 3시40분쯤 김 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검은 리무진 벤츠 차량이 도로에 모습을 드러냈다. 차량 앞쪽에 인공기와 국무위원장 깃발이 달려있었다. 여기저기서 함성이 터졌다. 김 위원장 차량 뒤로도 한참 경호차량이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들 차량은 도로를 지나 보안 병력의 철통 경호 속에 호텔로 진입했다. 호텔 경내에 진입한 후엔 시야가 가려져 김 위원장이 차량에 내려 호텔로 들어가는 모습이 뚜렷이 포착되진 않았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인사들과 경호인력들이 호텔로 들어간 뒤인 3시55분쯤 통제됐던 인근 도로가 정상화됐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이날 트위터에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김 위원장을 맞이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인민복을 입고 싱가포르에 도착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8시30분 평양에서 이륙한 에어차이나 소속 중국 고위급 전용기 CA112편을 타고 이동했다.

'은둔의 지도자' 이미지가 강했던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시내에 등장하자 시민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위원장의 이번 싱가포르 방문은 그가 서방 외교무대에 정식 데뷔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특히 그가 평양을 비우고 예상보다 긴 2박 이상을 싱가포르에 머물기로 한 점이 전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의 숙소 도착 장면을 지켜본 싱가포르인인 50대 여성은 "그냥 호기심에 나와봤다"며 "싱가포르에서 이런 국제행사가 종종 있지만 북한, 김정은과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시민들이 특별한 관심을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 위원장을 직접 취재한 40대의 일본인 NHK기자는 "김정은이 정말 싱가포르에 왔다는 것이 놀랍다"며 "이번 첫 회담으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진 못하더라도 앞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일본인과 한국인 억류자 문제가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2 VIP 콤플렉스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탄 차량이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영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뒤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이 따르고 있다.(싱가포르 국제미디어센터 제공)/사진=뉴스1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