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6·13 재보궐 지역구 12곳 중 11곳 민주당 독식…한국당 '0석'

[the300]지상파 3사 여론조사, 경북 김천 '무소속' 후보 1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결과 12곳 중 11곳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단 한곳에서도 1위를 차지하지 못했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와 방송협회가 구성한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KEP)'가 칸타퍼블릭, 리서치 앤 리서치, 코리아리서치센터 등 3개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지난 1~3일 실시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12개 지역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은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 외 모든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서월 노원병에선 김성환 민주당 후보가 46.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가 11.5%로 2위, 강연재 한국당 후보는 5.7%로 3위에 그쳤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투표층에선 격차가 더 벌어졌다. 김 후보가 53.3%를 얻어 11.9%를 얻은 이 후보보다 41.4%p(포인트) 높았다.

서울 송파을에서도 민주당의 최재성 후보가 앞섰다. 39.2%로 2위 배현진 한국당 후보(18.4%)에 20%p 이상 우위를 보였다.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는 6.3%에 그쳤다. 적극투표층에선 44.2%가 최 후보를 지지했다. 배 후보는 19.8%, 박 후보는 7%를 각각 얻었다.

한국당은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산 해운대구을에선 윤준호 민주당 후보가 35.7%로 김대식 한국당 후보(16.3%)에 두 배 이상 앞섰다. 울산 북구는 이상헌 민주당 후보가 30% 지지율로 1위다. 박대동 한국당 후보가 17.2%로 2위를 기록했다.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의원직을 내려놓으면서 재보궐 선거구가 된 경남 김해을에선 김정호 후보가 47.2%로 1위를 지켰다. 서종길 한국당 후보는 12.8%로 2위에 올랐다.

인천 남동갑에선 맹성규 민주당 후보가 41%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윤형모 한국당 후보가 10.2%로 2위다. 광주 서구갑은 송갑석 민주당 후보가 과반이 넘는 지지율(53.1%)을 지키고 있다. 김명진 민주평화당 후보가 2윈데 4.4%로 격차가 크다. 충북 제천단양에서도 민주당의 이후삼 후보가 35.8%로 1위다. 엄태영 한국당 후보는 22.5%로 2위를 지키고 있다.

충남 천안갑에선 이규희 민주당 후보가 39.2%로 길환영 한국당 후보(11.9%)에 앞서 있다. 천안병에선 윤일규 민주당 후보가 45.2%로 이창수 한국당 후보(10.2%)를 앞질렀다. 전남 영암무안신안 지역구에선 서삼석 민주당 후보가 49.4%를 얻었다. 이윤석 평화당 후보(16.6%)와의 격차가 상당하다.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 지역구엔 '무소속' 최대원 후보(29.1%)와 한국당 송언석 후보(22.8%)가 접전 양상을 보인다. 적극투표층에선 최 후보 33.1%, 송 후보 27.5%로 격차가 약간 좁혀졌다.

지역구별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김천을 제외한 모든 지역구에서 민주당이 가장 높았다. 김천에선 한국당 지지율이 30%로 가장 높았다. 민주당은 24.2%, 바른미래당은 4.5%, 정의당은 3.3%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 대상은 각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다. 유무선 RDD 전화면접조사(유선 15~41%, 무선 59~85% 내외) 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표본 수는 각 선거구 당 500~506명이다. 응답률은 각 선거구별 10.8~26.4%로 나타났다 .표본오차는 각 선거구 별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