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회담 제대로 열릴 것 확신"

[the300]한미 정상회담 "회의적 시각 있는 것 안다"(상보)

【메릴랜드(미국)=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현지시각)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2018.05.22.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최근의 북한의 태도 변화 때문에 북미정상회담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그런 것이 있는데, 저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제대로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의 역할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중재를 하는 그런 입장이라기보다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 또 그것이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운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국과 함께 긴밀하게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을 것인가, 그리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것이 과연 실현될 것인가, 여기에 대해서 회의적인 시각이 미국 내에 있는 것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과거에 실패해 왔었다고 이번에도 실패할 것이라고 미리 비관한다면 역사의 발전 같은 것은 있을 수 없을 것"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과거와 다르게 보는 이유로 "지금까지 북미 간에 여러 번 합의가 있었지만 정상들 간에 합의가 도모되는 것은 이번이 사상 최초"라며 "더구나 정상회담을 이끄는 분이 트럼프 대통령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의 극적인 대화, 긍정적인 상황 변화를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도 반드시 성공시켜서 65년 동안 끝내지 못했던 한국전쟁을 종식시키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룸과 동시에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북미 간에도 수교를 하고, 정상적인 관계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북한에게도 실제의 안전을 보장함과 동시에 북한에게 평화와 번영을 만들 수 있게 해 줄 것"이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는 "'힘을 통한 평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비전과 리더십 덕분에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게 되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세계평화라는 꿈에 다가설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바로 트럼프 대통령이기 때문에 지난 수십 년 간 아무도 해내지 못했던 일을 해내리라 믿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