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백악관에 서신…"영구적이고 되돌릴 수 없는 북핵폐기해달라"

[the300]"北, 비핵화 완료후 보상·체제보장 조치 해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 백악관에 북한의 '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를 요구하는 한국당의 입장이 담긴 공개서한을 전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북미정상회담 관련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홍 대표는 사전 배포한 서한에서 "대한민국 국민은 미국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함으로써 진정으로 북한의 핵무기 공포에서 해방되길 기대한다"며 "한국당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있어 'PVID(영구적이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원칙을 견지해 줄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래 핵개발 능력과 과거 핵을 제거할 뿐 아니라 핵기술 자료를 폐기하고 핵기술자들을 다른 업무에 종사토록 함으로써 영구히 핵개발 능력을 제거해야 한다"며 "또 북한 비핵화 완료시기와 검증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합의문을 채택해 북한이 비핵화 이행과정에서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게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또 북한비핵화 보상문제에 대해서도 "미국이 북한 비핵화 보상문제에서도 '비핵화 완료 후 보상'이라는 기존의 원칙을 고수해 주길 바란다"며 "비핵화 완료시에까지도 '제재와 압박'을 지속한다는 기존 방침도 견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등 체제보장 조치는 북한의 비핵화 완결 이후에 이뤄져야 한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전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이 선행된다면 '제재와 압박'이라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가장 강력한 수단을 잃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감축이나 철수 문제가 협상의제로 거론돼선 안된다"며 "주한미군감축이나 철수 문제를 북한과 협상의제로 하는 것은 북한의 '한반도 공산화전략'에 따른 것으로 한국당은 이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