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남북정상회담 후속, 산림협력·615공동행사 우선 추진"

[the300] "추경안 심사, 전혀 촉박하지 않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당·정·청이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산림 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를 가장 먼저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정부 각 부처에 전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5일 오전 7시30분부터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 최근 경제상황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 배석한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남북정상회담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것에 인식을 함께했다"며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질서 있으면서도 신속하게 추진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당정청은 첫 후속조치 사안으로 산림협력과 6·15 남북공동행사를 꼽았다. 박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부처 간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TF는 정부부처 수준에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여당 의원들의 참여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박 수석대변인이 설명했다.

당정청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동의 등에 제도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판문점 선언이 정치상황의 변동에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는 인식에서다.

박 수석대변인은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 또는 이에 준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함께 했다"며 "민주당이 중심이 돼 야당과 집중 협의에 나설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날 당정청에서는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박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국회의 추경 심의과정에 적극 협조하기로 약속했다"며 "추경 통과 뒤에는 조속한 집행으로 당초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오는 18일 국회 통과가 예정된 추경안 심사 시기가 촉박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에 대한 걱정이나 논의는 없었다"며 "충분히 준비가 돼 있어 걱정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민주당 측에서는 △추미애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박범계 수석대변인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조명균 통일부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이 참석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