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투표지분류기 운영 프로그램 등 보안체계 점검

[the300]교섭단체 구성 정당 추천 인사 및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보안자문위원회의 개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4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보안자문위원회의를 열고 투표지분류기 운영 프로그램과 사전투표에 사용할 통합명부시스템의 보안체계 등을 확인·검증했다고 밝혔다.

보안자문위원회는 국회 교섭단체를 구성한 5개 정당과 학계, 정보기술 관련 공공기관, 시민단체 등에서 추천한 11명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이번 선거에 실제 사용될 각종 보안카드의 생성 과정에 참여한다.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차장은 이 자리에서 "이번 선거는 7종의 지방선거와 국회의원재·보궐선거를 동시에 실시하므로 무엇보다 선거장비와 시스템의 무결성과 보안성이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중앙선관위 선거국장과 정당 추천 위원 5명이 각각 투표지분류기 보안카드 마스터키를 생성한 후, 이를 임의로 변경할 수 없도록 최상위 보안카드와 함께 봉함·보관했다.

또 보안자문위원들은 마스터기 생성 및 봉함·보관과정을 확인했다. 운영 프로그램 설치 후 위·변조여부 검증을 위한 검증용 보안카드 생성 등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했다.

한편 선관위는 다음달 13일 열리는 지방선거에서 전국 3500여 개의 사전투표소와 1만4000여 개의 투표소, 254개의 개표소에서 60여만 명의 인력을 투입해 투·개표를 관리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