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풍계리 폐기, 완전한 비핵화 초기조치..환영"

[the300]"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위한 북미정상회담 준비중"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05.14.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비핵화의 시작, △북한의 성의 표시, △남북정상회담 때 약속한 사항의 이행 등 3가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것이라며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다. 우리 정치권도 부디 이 문제만큼은 한마음이 되는 정치를 국민들게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미국인 억류자 석방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첫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로서 비핵화가 시작됐다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둘째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상당한 성의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간의 시간통일에 이어 남북정상회담 때 제게 약속했던 사항들을 하나하나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시키기 위한 준비가 양국 간에 잘 진행되고 있다. 우리 정부도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가 한마음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며 "전세계 어느 나라보다 특히 우리 한반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라 말했다. 최근 야권에서 지방선거(6월13일) 하루전 북미정상회담이 잡혀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비판한 데 "선거 유불리를 초월하는 일"이라고 입장을 낸 셈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