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장 가로막은 한국당…"의원 사직서·특검 함께 처리해야"

[the300]14일 국회 로텐더홀 비상의원총회…김성태, 민주당과 협상 시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5.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원하는 요구안만 원포인트로 본회의를 하겠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걷어차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드루킹 특검법안과 국회의원 보궐선거 위한 사직서 처리를 동시에 실시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칼로 억압하고 물리력으로 야당의 입을 틀어 막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라며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 차 국민과 야당의 요구를 묵살하고 협상을 걷어차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행태가 독재"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의원 4명의 사직안건 처리와 관련해 "정 의장이 직권 상정하려는 의원직 사퇴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한국당이 진정으로 원하는 건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것 만큼이나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 홀에 스티로폼을 깔고 그 위에 앉아 정부여당을 규탄했다. 의원들뿐만 아니라 보좌진들도 함께 참석해 회의장 입구를 가로막고 투쟁을 다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본회의 개의와 관련해 여당과의 협상에 적극 임하겠다고 시사했다. 그는 "저는 아직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않았다"며 "마지막 순간까지도 우리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민주당과 협상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닌 협상"이라며 "특검만 받아 들여진다면 추경이든 민생 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안건을 전향적으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다 돼있다"고 했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이날 오후 2시에 열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를 예정대로 열고 특검 처리와 별개로 지방선거 출마 의원들의 사직 처리 문제를 우선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