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서부경남KTX, 국가정책으로 만들겠다"

[the300]12일 민주당 진주시장 후보 개소식서 "대통령·정부 설득, 조속히 착공해야"

사진제공=김경수 후보 캠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2일 서부경남KTX(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 추진과 관련, "지방선거가 끝나는대로 국가정책으로 결정해내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갈상돈 민주당 진주시장 후보 개소식에서 "지금 경남경제, 진주경제가 어렵기 때문에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서부경남KTX 사업을 착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서부경남KTX는 지난 50년 동안 얘기해 왔던 사업"이라며 "이런 사업을 확정해 내려면 대통령과 정부를 설득해 낼 힘 있는 여당 도지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선 후) 임기 내에 조기 착공할 수 있도록 가장 시급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참여정부 때 추진된 진주혁신도시에 대해 "호랑이를 그리려 했던 계획이 이명박·박근혜정부 들어 고양이도 되지 못했다"며 "산업과 학교, 공공기관이 어우러진 더 확대된 혁신도시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