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대책에 정치권 '싸늘'…"언론사별 아웃링크 개별협의는 꼼수"

[the300]"유망상권서 세입자 쫒아내는 격…전면적 아웃링크 도입해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책임 논란에 휩싸인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뉴스 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발표하는 등 2차대책을 발표했지만 정치권은 "달라진 게 없다"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네이버가 개별언론사와 아웃링크 도입유무를 결정하겠다고 한 점에 대해 '꼼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가짜뉴스신고센터장인 박성중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가 개별 언론사와 아웃링크도입 유무를 결정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어느 한 곳이라도 인링크 방식을 고집하면 다른 언론사도 인링크로 갈 가능성이 많다"며 "그것을 교묘하게 이용하는 네이버의 꼼수"라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 역시 "3000만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의 플랫폼 영향력 유지되는 상황에서 일부 언론사만 아웃링크를 선택하게 되면 (그 언론사만)트래픽과 광고 수익에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된다"며 "유망상권의 건물주가 세입자를 쫒아내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구글과 같은 전면 아웃링크 방식을 도입해야 미디어 독점을 분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3분기 이후 뉴스판이나 뉴스피드판을 신설해 광고 수익과 독자 데이터를 제공한다지만, 네이버의 미디어 장악력이 그대로 유지될 수 밖에 없고 사실상 아웃링크를 채택할 언론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네이버-다음, 이대로 좋은가" 공동토론회에서 축사를 있다. 2018.3.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가 뉴스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박 의원은 "과거에 했던 방식"이라며 "낚시성, 선정적 기사 문제가 심각했던 '뉴스캐스트' 방식으로 돌아가는 것이고 이는 언론사에 책임을 떠넘기는 꼼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네이버가 1면에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를 없앤다고 한 것에 대해 "결국 2면에는 하겠다는 뜻"이라며 "pc 메인 화면에는 뉴스가 없지만 뉴스 홈으로 들어가게 하는 똑같은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댓글 허용여부를 개별언론사가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도 "법원 판결에 네이버에 있는 댓글에 관한 책임은 네이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사에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