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文·金, 도보다리 산책후 10~15분 2차 독대"

[the300]"정상회담, 상상력·기대 뛰어넘는 결과…완전한 비핵화', 핵무기 폐기 목표한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 식수를 마친 뒤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에 도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30일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의 도보다리 산책 이후 2차 독대가 10~15분 이어졌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조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 "두 정상은 거기(도보다리)에서 말씀을 나누고 일정 때문에 다시 이쪽 평화의 집으로 와서 공동서명을 바로 안 하고 다시 접견장에 들어가서 배석 없이 계속해서 얘기를 좀 더 나눴다"며 "거기서도 10분 이상 15분 꽤 길게 이어졌다. 두 정상이 서로 대화하는 길은 완전히 터졌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도보다리 산책에 대해 "합의문도 중요하지만 양 정상 간에 허심탄회하게 진솔하게 많은 대화를 나누고 신뢰를 형성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점에서 진짜 아무도 옆에 배석 없이 두 분만 그렇게 대화를 나누는 것은 과거에는 상상도 못 했던 그런 일"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두 장관의 두 차례 독대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느냐는 질문엔 "대략 이런 얘기를 하실 거다, 그런 준비를 저희가 했었다"며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과 관련된 얘기들, 판문점 선언을 앞으로 이행해 나가기 위해서 양 정상 간에 챙겨나가야 될 얘기들을 나누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현장에서 직접 본 소감에 대해 "상상력이나 기대를 뛰어넘는 결과가 나왔다고 스스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제 경험이나 상상력을 뛰어넘는 것의 연속이 아닌가, 이런 것도 가능하구나. 남북의 정상이 저렇게 진지하게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하루 종일 대화를 할 수 있구나"라며 "불가능한 것을 가능한 것으로 바꾸는 그런 현장이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예상치 못한 돌발장면으로 양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 서명하고 포옹한 장면을 꼽으며 "1차 정상회담, 2차 정상회담 때는 양 정상께서 손을 맞잡고 드는 정도로 환영을 했었는데 이번에는 두 정상이 포옹을 했다"며 "그걸 바로 옆에서 지켜보면서 아주 진짜 가슴이 뭉클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평양표준시를 서울표준시로 변경하게 된 것도 돌발적이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계를 보면서 바로 그 자리에서 제안하고 합의하는 그런 것들은 저희로서는 도저히 상상치 못했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즉흥적으로 나온 제안으로 추측한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본인이 이것저것 재고 서로 실랑이하고 밀고 당기고 그런 것 없이 직접 조치를 취하시는 것은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하는 마음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의 스타일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상당히 시원시원하고. 이게 필요하다, 이건 해결해야 될 거다 하는 것은 나중에 이걸 협상에서 카드로 활용한다거나 하는 계산 없이 바로 조치를 취할 건 취해 나가는 그런 시원시원한 돌파력 그런 것들이 보여졌다"며 "또 동시에 상당히 꼼꼼한 그런 측면들이 보여졌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아버지나 할아버지를 닮았다는 일각의 평가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들이 다 옳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일성 주석을 닮은 면들이 다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측이 판문점 선언에서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북한이 완전히 핵무기를 폐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그런 표현이라고 평가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종전 선언이 앞으로 되고 불가침 이런 것들이 갖춰진다면 내가 핵무기를 더 갖고 있을 이유가 없다'고 분명히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조 장관은 과거 북측의 약속 불이행을 이유로 여전히 북한을 불신하는 일부 시각에 대해 "과거에 실패했으니까 아예 시도조차 안 하는 그런 식의 태도를 갖는 것은 지금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엄중성으로 볼 때 적절치 않다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판문점 선언이 북한의 비핵화 이행 등에 있어 구체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는 "한반도의 비핵화 문제는 우리가 남북한 간 풀어나갈 수 있는 부분이 있고 또 북미정상회담을 통해서 또는 국제사회와 함께 풀어나가야 되는 그런 여러 가지 부분이 서로 연결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이번에 완전한 비핵화, 핵 없는 한반도. 그리고 이것을 각자가 풀어나가기 위해서 노력한다고 하는 그런 기본적인, 상당히 의미 있는 내용에 대해 합의를 하고 의지를 확인했기 때문에 곧 있을 북미정상회담, 그리고 관련 국가와의 회담 등을 통해 앞으로 구체적인 내용들을 만들고 이행을 해나가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북미정상회담의 길잡이, 디딤돌이라고 표현을 썼는데, 그런 측면에서 상당히 잘 된 성과라고 트럼프 대통령도 평가하고 있다"며 "그런 측면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도 좋은 성과가 나오지 않을까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