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 과감한 결단력과 의지…높은 존경 받을 것"

[the300] [2018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후 만찬 건배사 "감개무량…꿈같고 반갑다"


"남측의 여러분들과 함께해 감개무량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정말로 꿈만 같고 반갑습니다."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만찬 자리 건배사를 통해 설레는 마음을 표현했다. 부인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만찬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만찬 건배사를 통해 이날의 감격을 표현했다. 

김 위원장은 "감개무량함을 금할 수 없다"며 "분명 북과 남이 함께 모인 자리인데 누가 북측 사람인지 누가 남측 사람인지 분간할 수 없는 이 감동적인 모습들이야말로 진정 우리는 갈라놓을 수 없는 하나라는 사실을 인식하게 하는 순간의 기쁨, 그리하여 이다지도 가슴이 몹시 설렌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역사적인 상봉을, 그것도 분단을 상징하는 여기 판문점에서 진행하고, 짧은 하루였지만 많은 대화를 나눴으며 의미 있는 합의를 이뤘다"며 "이 소중한 결실은 온겨레에 커다란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며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국제사회의 지지와 공감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판문점 선언'을 성사시킨 문 대통령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력과 의지는 시대의 역사 속에서 높은 존경을 받을 것"이라며 "이 역사적인 상봉과 합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북과 남의 모든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감사 표현에 만찬 참석자들은 일제히 박수로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깊이 부여하면서도 '빙산의 일각'이라는 표현을 썼다.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이 남아있다는, 이행의 의지를 다지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오늘은 역사의 새로운 출발점에서 멈춰졌던 시계의 초침이 다시 돌아가기 시작한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순간"이라면서도 "물론 오늘의 성과는 시작에 불과하고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비하면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길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면서도 "숭고한 사명감을 잊지 말고 함께 맞잡은 손을 굳게 잡고 꾸준히 노력하고, 꾸준히 걸어 나간다면 반드시 좋은 방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평와와 번영의 시대를 만들어가기위해 문 대통령과 수시로 대화와 소통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김 위원장은 "합의한 대로 수시로 그리고 격식 없이 문 대통령과 만나 우리가 갈 길을 모색하고, 의논해 나갈 것"이라며 "필요할 때에는 아무 때든 우리 두 사람이 전화로 의논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에 참석자들은 일제히 큰 박수를 보냈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많은 고심 속에 검토하시는 문 대통령님, 그리고 김정숙 여사님, 남측의 여러분들, 그리고 여기에 참가한 모든 분들의 건강을 위한다. 감사하다"며 건배를 제안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