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역사적 순간되길" 쇼트트랙 국가대표 남북정상회담 응원

[the300][2018 남북정상회담]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 평화 기원 영상 메시지 공개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들의 회담 성공기원 메시지가 공개됐다.

 

이날 곽윤기·심석희·임효준·최민정 선수는 '2018 남북정상회담 온라인 플랫폼'(www.koreasummit.kr)을 통해 평창에서 시작된 '평화 기원 릴레이' 메시지를 전했다.

 

곽윤기 선수는 "이번 회담을 통해 평화를 위한 시작, 그 발판을 다질 수 있었으면 한다. 우리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응원하자"고 강조했다.

 

심석희 선수는 "개인적으로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북측 응원단과 우리 관중이 하나 돼 응원하는 모습을 보고, 경기장에서 작은 통일을 이룬 것 같은 체험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 한민족의 자긍심을 새길 수 있도록 좋은 소식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임효준 선수는 "유난히 추웠던 겨울, 평창올림픽을 향해 보냈던 응원처럼 남북정상회담을 향한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민정 선수는 "올림픽이라는 평화의 메시지가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계기가 됐다는 것에 무한한 영광을 느낀다"며 "다가오는 금요일(27일), 역사에 남을 최고의 순간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한다"고 전했다.

 

'평화 기원 릴레이'는 배우, 스포츠인, 종교인, 정치인, 방송인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남북정상회담 성공·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바라는 마음을 영상 메시지로 전하는 이벤트다.

 

온라인 플랫폼의 '평화 기원 릴레이' 페이지(http://www.koreasummit.kr/sub05/relay.html)에서 확인 가능하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