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 평화 위한 장인이 되어라" 교황, 정상회담 지지

[the300][2018 남북정상회담]성베드로광장 알현 행사서 정상회담 성공 기원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AFPBBNews=뉴스1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오전(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일반 알현 행사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지지하며 성공을 기원했다.

교황은 "오는 4월27일 남북한 지도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난다"며 "이 만남은 화해의 구체적 여정과 형제애 회복을 이끌어낼 상서로운 기회가 될 것이다. 한반도와 전세계에 평화를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화를 열렬히 갈망하는 한민족에게 개인적인 기도와 아울러 온 교회가 여러분 곁에서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 교황청은 사람 간의 만남과 우정을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건설하고자 하는 모든 유용하고 진지한 노력을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교황은 남북한 지도자들에게 "평화의 장인으로 역할하면서 희망과 용기를 가지길 기원한다"며 "모든 이들의 행복을 위해 내디딘 발걸음을 믿음을 가지고 걸어 나가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