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낙마' 금융개혁 '어쩌나'…"아쉽지만 '국민 눈높이' 못미쳐"

[the300]금융개혁 추진에 차질?…與 "능력 아쉽지만 '국민 눈높이' 맞춰야"·"금융개혁과 사퇴는 별개"

청와대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더불어민주당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행위에 대해 위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밤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날 '저축은행CEO간담회'를 마친 뒤 나서는 김 금융감독원장. 2018.4.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셀프 기부' 논란으로 결국 낙마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은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고 평가하면서도 '금융개혁의 적임자가 될 수 있었다'고 탄식했다.

한 정무위 소속 민주당 초선의원은 16일 김 원장의 낙마소식을 전해 들은 후 "금융개혁 면에서, 능력에서는 적격이라고 보이는데 법에 위반된 사안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은 아쉽다"며 "금융개혁의 적임자 역할을 할 수 있었는데 아쉬울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상조 만큼이나 불편한 사람이나 일단 국민이 보기에 제기된 의혹들과 기부금 처리 등이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른 민주당 정무위 관계자도 "금융개혁 적임자라고 생각했는데 아쉬운 상황이 됐다"며 "아무래도 금융개혁에 힘이 많이 빠질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원장의 사의와 금융개혁은 별개의 사안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한 민주당 의원은 "김 원장의 사퇴는 개인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금융개혁 후퇴와 연관 짓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금융개혁은 아직 시작도 안 했고 사퇴와 별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무위 의원들도 김 원장이 적임자라고 생각했다"면서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아서 자리에서 내려온 것이기 때문에 아쉽지만 사의를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앙선건관리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김 원장의 국회의원 임기말 5000만원 기부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김 원장은 이에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는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