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오늘 저녁 '매파' 볼턴과 만난다…韓美日 회동 가능성도

[the300](상보)"남북-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의견 조율"

【인천공항=뉴시스】권현구 기자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2018.03.15. stowe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워싱턴 D.C.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난다.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정 실장은 전날 미국으로 출국, 11일(현지시각) 오후 백악관에서 미국 NSC(국가안보회의) 측과 약 두 시간 동안 협의를 가졌다.

정 실장은 12일(현지시각) 오전 중 볼턴 보좌관과 회동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 시간으로 오늘 저녁쯤 만나게 될 것"이라며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서로 의견 교환 및 조율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9일 국무회의 참석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한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의 첫 상견례가 이뤄지는 셈이다. 북한과 대화를 앞두고 부상한 볼턴 보좌관과 '라인'을 구축하는 게 정 실장의 숙제다.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이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함께 한·미·일 3국 회담을 진행할 가능성에 대해 청와대 측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야치 국장 역시 워싱턴 D.C. 현지에서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다음날인 13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네오콘(신보수주의자) 출신의 대북 강경파로 분류된다. 북한이 '선(先) 핵 포기-후(後) 보상'을 의미하는 이른바 리비아식 비핵화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회담 시간이 매우 짧아질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적이 있다.

청와대는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더 중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볼턴 보좌관은 한반도 문제에 굉장히 많은 지식을 갖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신임을 받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가지 긴밀한 협의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