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 '한 번에 해결' 아닌 튼튼한 디딤돌"

[the300]일일 상황점검 돌입.."아무도 못했던 세계사의 대전환 앞장서려 해"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제5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04.11.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의에 참석, "한번에 모든 문제를 다 해결하겠다는 지나친 의욕으로 접근하기보다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오랜 기간 단절되었던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로 나아가는 튼튼한 디딤돌을 놓는다는 생각으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긴 여정의 출발선에 서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앞장서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이라는 세계사의 대전환을 시작하려 한다"며 "모두가 꿈꿔왔지만 아직 아무도 이루지 못했던 목표"라 말했다. 

이어 "우리가 분열과 대립을 넘어 평화의 새 역사를 쓰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자신감이 필요하다"면서도 지나친 의욕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우리 앞에 놓인 기회가 큰 만큼 도전도 엄중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하면서 절실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착실하게 준비해가야 할 것"이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해온 데에 "이제 보름 남짓 남았죠, 지금부터가 제일 중요하다"라며 "오늘부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산하에 회담 준비를 위한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종합상황실 중심으로 부서별 일일점검태세를 갖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담이 열리는 날까지 의제와 전략을 더 다듬고 또 세부일정 하나하나까지 빈틈없이 준비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