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수현 사퇴, 당 구하는 결단 내린 것"

[the300]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한 것으로 평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사퇴에 대해 "구당(救黨)의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내고 "박 예비후보의 사퇴는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헌신과 희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예비후보의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충분히 당에 소명을 했다"며 "향후 진위공방 등 논란의 격화로 당이 받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구당의 결단을 한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으로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성공을 바라는 박 예비후보의 헌신과 희생, 진정성 있는 결단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