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사과 없는 MB…국민에 대한 예의 찾을 수 없어"

[the300]이용주 원내대변인 "정치적 보복으로 위장하려는 경고에 국민 분노"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민주평화당이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찾아볼 수 없었다"며 비판했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에 출석하는 순간까지도 진솔한 반성도 없었고 상처입은 국민에게 진심어린 사과의 말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오히려 정치적 보복으로 위장하려는 경고와 엄포 섞인 말투에 국민들은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안보불안을 운운하면서 말을 아끼겠다고 했다"며 "자신에게 주어진 의혹들이 안보불안과는 무슨 연관관계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도 말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에도 "검찰은 그의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들은 대한민국이 청렴한 국가로 거듭나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는 마지막 전직 대통령이 되기를 소망한다"고도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