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행' MB에 촉각 세우는 국회…오전엔 정당간 개헌 협상 재개

[the300][오늘의 국회일정-14일]민주당, 최고위에서 박수현 거취 결정할 방법 결론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지난 1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중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로 예정된 가운데 국회 역시 이날 이 전 대통령에게 촉각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3개 원내교섭단체들은 원내대표간 개헌 협상을 재개해 이어 나갈 전망이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으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기로 돼 있다.


국회에서도 이날 검찰로 향하는 이 전 대통령에게 주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각 당은 전날부터 그의 검찰 소환에 대해 관심을 가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백혜련 대변인이 "법치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범죄에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국회는 이날 아직까지 답을 내리지 못한 개헌 문제에 대해서도 원내대표 간 협상을 이어간다. 이날 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3당 원내대표들은 오전 10시20분 국회 본청 운영위원장실에서 모여 개헌 협상을 하기로 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에도 만나 개헌에 대해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하고 흩어졌다.


당 내 인사들의 성추문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민주당은 이날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거취를 결정할 방법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결론을 내릴 계획이다. 당 최고위가 박 예비후보에 대한 적격 여부 재심사를 당 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에 회부한 가운데 그에 대해 당헌·당규에 없는 국민배심원단 방식을 적용해 심사하기 위해서다. 윤호중 공직후보자검증위원장은 이같은 방식을 최고위에 제안한 바 있다. 박 후보는 동의했고 최고위에서 의결하면 적용할 수 있다.


이날 야당은 지방으로 향해 지방선거를 앞둔 지역 민심을 챙긴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후 중 대구로 내려가 대구·경북 지역 국민개헌 대토론회에 참석한다. 민주평화당은 조배숙 대표가 이날 전북 지역을 순회하며 지역민들을 만난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