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채용비리, 인력·기간 제한 없이 확실하게 조사"(상보)

[the300]"하나銀 경영진도 제보사실 사전에 알고있었다고 봐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8.3.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한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13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하나은행 채용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채용비리가 밝혀진다 해도 하나은행의 임원으로 있을 때 일어난 일"이라며 "알려진 제보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인 만큼 경영진들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장은 조사의 걸림돌이 돼서는 안된다고 해서 사임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번 조사가 감독 기관의 권위를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 "금융당국의 3연임 반대에 대항하는 김정태 회장의 반격카드로 보느냐"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그러한 시각도 있지만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최 원장의 사의에 대해 정치권의 우려도 집중됐다. 박선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에 대해 권력의 핵심과 관련된 여러가지 설들이 돌고 있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금융위원장이 이럴 때 일수록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무위 차원에서 하나은행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도 야당을 중심으로 제기된다. 정무위 관계자는 "오늘 전체회의에서 하나은행 청문회에 대한 주장이 제기될 것"이라며 "은행 채용비리 문제는 이제 막 시작됐으며, 둑이 무너지면 유사 사례가 그야말로 쏟아져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무위에서는 하도급법 개정안이 쟁점이 됐다. 야당 의원들은 제3자 기술유출 행위를 입증할 능력을 공정거래위원회가 갖고있느냐고 지적했다. 기술유출에 대해서는 국정원 수사로도 해결이 어려운데 공정위가 감당할 수 있겠느냐는 거다.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이에 대해 "하도급법 개정안은 규제 사각지대에 있던 중소기업 기술의 3자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규제범위 확대가 초점"이라며 "중기벤처부, 산업부, 경찰청, 특허청 등과 협업해 사각지대를 메우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