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사의..정무위 하나은행 청문회 검토

[the300][상임위동향]"은행 발 채용비리 문제는 이제 막 시작..쏟아져나올수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전격 사임 의사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인 지난 2013년 대학 동기 L씨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 과정에서 추천했다는 의혹을 받았다.(뉴스1DB) 2018.3.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혜채용 의혹이 제기된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한 가운데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야당을 중심으로 하나은행 청문회 실시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정무위 야당 관계자는 "오늘 전체회의에서 하나은행에 대한 청문회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13년 대학 동기의 전화를 받고 하나은행 인사담당 임원에게 이름을 전달했다는 거다.

최 원장은 이에 대해 단순추천이었을 뿐 채용 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하나은행의 '추천 시 서류전형 면제' 등 관행에 대한 비판이 불거지자 결국 사퇴했다.

국회법상 여야 간사단 합의에 따라 청문회를 요청할 수 있다. 여당 발 채용비리건이라는 점에서 야당의 청문회 요구 목소리가 높아질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학영 의원이 순방차 자리를 비웠지만 여야 합의가 순조롭다면 청문회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정무위 관계자는 "은행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이제 막 적발이 시작됐을 뿐"이라며 "청문회를 통해 둑이 무너지면 비슷한 사례가 쏟아져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