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흥식 금감원장 사표수리 방침

[the300]文대통령 "채용비리만큼은 뿌리 뽑아야" 의지..수순 밟는 듯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상화폐 대응에 관한 긴급 현안보고 등의 안건으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져 사의를 밝힌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조만간 수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2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최 원장 사표는 수리될 걸로 보인다"며 "이미 본인이 사의를 표명했으니 수리 시기가 중요한 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금감원장 사표는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절차가 남았을 뿐 사표는 수리하는 방침인 걸로 알려졌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최 원장은 이날 "불법행위를 한 일이 없다"면서도 "당시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며 사의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30일 청와대에서 장·차관 워크숍을 주재하고 "각 부처 장관들은 적어도 채용 비리만큼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비상한 각오를 가지고 후속 조치와 함께 투명하고 공정한 채용 제도의 정착을 위해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