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28, 대구가 역사의 물줄기 바꿔"

[the300]"광복후 첫 학생민주화운동"

【대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대구 달서구 2.28 민주운동 기념탑 광장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18.02.28.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58년전 바로 이곳 대구에서 용기 있는 외침이 시작됐다"며 "그 용기와 정의감이 한국 현대사의 물줄기를 바꾸어 놓았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대구의 자랑스러운 2·28 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처음 치러지는 기념식"이라며 "그 첫 기념식에 제가 대통령으로 기념사를 하게 됐으니 더 없는 영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력이 국민 위에 군림하면서 행세했던 시절이 있었다"며 "민주주의가 억압되고 국민의 삶이 짓눌렸지만, 부패한 독재 권력은 마치 거대한 절벽 같아서 도저히 넘을 수 없을 것 같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엄혹했던 시절, 바위에 계란치기 같았을 최초의 저항, 하지만 학생들은 두려움을 떨치고 거리로 나섰다"며 "당시 한 신문은, '천당에서 만나자'는 결연한 악수를 나누고 헤어진 학생 대표들의 모습을 전했다. 그것이 광복 이후 최초의 학생민주화운동, 2·28 민주운동"이라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