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구 학생들이 민주주의 깨워…마침내 촛불혁명"

[the300]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식 "우리 모두의 역사"

【대구=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대구 달서구 2.28 민주운동 기념탑 광장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2018.02.28.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대구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서 "우리는 지난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이 권력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다시 증명했다"며 "돌이켜 보면 그 까마득한 시작이 2·28 민주운동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그로부터 우리는 민주주의를 향한 숭고한 여정을 시작했고 6월 민주항쟁으로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냈으며, 촛불혁명으로 마침내 더 큰 민주주의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학생들의 외침이 숨죽여있던 민주주의를 깨웠다"며 "2·28 민주운동은 마치 들불처럼 국민들의 마음속으로 번져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침내 3·15 의거와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됐다"며 "대한민국이 국민의 힘으로 독재를 무너뜨린 첫 번째 역사를 쓰는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는 2·28 민주운동이 대구만이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의 역사임을 확인하고 있다"며 "국가기념일이 돼야 한다는 대구시민들의 염원이 이제야 이렇게 실현됐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