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단일팀, 과정의 가치 일깨워" 평창 소회 밝혀

[the300]"국민, 메달 색 아닌 땀의 가치 응원..이젠 패럴림픽"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25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문재인 대통령이 인사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을 마치고 "국민들은 메달의 색깔이 아니라 땀의 가치를 응원했다"며 선수, 코칭스태프 외 국민들도 평창의 주역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5일 밤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무엇보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주인공은 우리 국민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은 결과가 아닌 과정의 가치를 일깨워주었다"며 "낯선 만남을 시작으로, 함께 땀을 흘리고 이야기하며 하나의 팀이 됐다"고 평가했다. 또 "머리 감독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귀화 선수, 코칭스태프에다 국민들과 강원도민들, 자원봉사자들이 전심전력했다고 말했다. 피겨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에는 "자비를 들여 훈련해온 것을 뒤늦게 알았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실 것"이라 격려했다.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 선수와 일본 고다이라 선수가 서로 격려한 모습을 회상하고 "노선영 선수의 눈물도 기억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이 끝나면 일상을 사는 국민들이 국가대표"라며 "우리의 삶에서도 감동적인 이야기가 쓰이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이제는 패럴림픽"이라며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은 똑같은 밝기와 온기로 패럴림픽 장애인 선수들의 힘찬 도전을 비출 것"이라 말했다. 

▶아래는 문 대통령 글 전문.

“국가대표 선수 여러분, 국민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그동안 국민들과 강원도민들, 자원봉사자들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전심전력했습니다. 선수들과 관중은 눈과 얼음 위에서 한마음이 되었습니다. 함께 웃고, 함께 울었습니다. 마지막 폐회식에서 모두가 다 함께 올림픽의 주인공이 되어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습니다.

한 걸음 차이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한 국가대표 선수 여러분, 묵묵히 함께 구슬땀을 흘려온 코칭스태프 여러분께도 특별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국민 모두가 여러분의 손을 잡고 올림픽이라는 큰 산에 오를 수 있었습니다. 또 도전합시다. 응원은 계속될 것입니다.

귀화한 선수들도 너무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 국가대표로 한 식구가 되었습니다. 열여덟 명 귀화 선수들의 땀방울이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새싹을 틔웠습니다. 정부도 여러분의 자부심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민유라 선수와 알렉산더 겜린 선수가 보여준 아리랑의 선율은 언어와 문화의 장벽을 감싸며 뜨거운 감동을 주었습니다. 자비를 들여 훈련해온 것을 뒤늦게 알았습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실 것입니다.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은 결과가 아닌 과정의 가치를 일깨워주었습니다. 낯선 만남을 시작으로, 함께 땀을 흘리고 이야기하며 하나의 팀이 되었습니다. 그 어떤 메달보다 값지고 빛났습니다. 머리 감독께도 감사드립니다.

이상화 선수와 고다이라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잘했어”, “존경한다”며 서로를 얼싸 안았습니다. 두 선수가 걸어온 우정의 길이 한일 양국의 미래로 이어져있다고 믿습니다. 노선영 선수의 눈물도 기억합니다. 정말 끝까지 잘했습니다.

국민들은 메달의 색깔이 아니라 땀의 가치를 응원했습니다. ‘최고’보다 ‘최선’에 더 큰 박수를 보냈습니다. 무엇보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주인공은 우리 국민들입니다.

올림픽이 끝나면 일상을 사는 국민들이 국가대표입니다. 우리의 삶에서도 감동적인 이야기가 쓰이도록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이제는 패럴림픽입니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은 똑같은 밝기와 온기로 패럴림픽 장애인 선수들의 힘찬 도전을 비출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늘 함께 해주십시오. 평화와 우정의 제전을 펼쳐주신 선수 여러분, 자원봉사자 여러분, 강원도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