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GM 문제에 세금 낭비되지 않도록 노력"

[the300]"신규 투자 등 모든 각도에서 철저히 검토"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린 주요 업종 수출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8.2.2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GM(제너럴모터스)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 정부가 충분한 검토를 거쳐 국가 세금을 낭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GM이 해왔던 것을 이번 기회에 공정하고 투명하게 분석하겠다"며 "앞으로 새로운 신규투자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계획 등을 모든 각도에서 철저히 보고, 국가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정부는 GM이 그간 경영의 불투명성에 대해 실사를 받아야한다고 요구하고 있다"며 "높은 매출원가율, 차익에 대한 이자, 불합리한 GM본사에 대한 업무지원비 등 여러가지 불투명성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가 대안을 제시하기보단 문제를 정확히 지적하고 글로벌 GM과 충분히 얘기를 듣고 팽팽한 기싸움이 필요하다"며 "무조건 따라가지 말고 우리 나름의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