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빙·해빙 반복···남북 '회담사'의 주역들

[the300][런치리포트]②국민의 정부 · 참여정부 대북특사 등 정상회담 막후에서 활약

서울 종로구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 지난 남북정상회담 사진들이 걸려있는 모습 / 사진 = 뉴스1


올해로 남북 분단 73년. 그 기간 동안 남북은 두 차례 정상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조성 등 결빙과 해빙의 시기를 이어왔다. 정상회담을 비롯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했던 남북 간 중요 합의 뒤에는 수많은 회담 일꾼의 노력이 있었다.


남북회담사에서 대북 밀사의 시초로 꼽히는 사람은 박정희 정부 시절 '7·4남북공동성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이다. 이 전 부장은 당시 북한의 박성철 제2부수상과 이른바 '이-박 라인'을 형성해 수차례 북한을 드나들었다.


5공화국 정부에선 장세동 안기부장이 허담 북한 노동당 비서와 '장-허 라인'을 구축, 밀사외교를 맡았다. 6공화국에선 박철언 당시 청와대 정책보좌관이 대북 밀사역으로 활동했다.


분단 이후 첫 정상간 만남이 성사된 김대중 정부에서는 박지원 당시 문화부 장관이 산파역할을 했다. 박 전 장관은 2000년 3월 중국 상하이에서 북한의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비공개 특사 회담을 3차례 가졌다.


1차 정상회담의 준비접촉은 우리측 양영식 당시 통일부 차관과 북측 김령성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참사가 이끌었다. 회담 과정에서 남측에서는 박재규 통일부 장관, 임동원 국가정보원장, 황원탁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활약했다.


북측에선 이번 평창올림픽 기간 방남했던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당시에도 간판 역할을 했다. 1차 회담에서 눈에 띄는 북한 인사로는 김용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장이 꼽혔다. 의례적인 측면의 김영남 상임위원장에 비해 김용순 위원장은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참여정부 시절 성사된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남북의 공식·비공식 라인이 총동원됐다. 남측은 정동영 당시 통일부 장관과 김만복 국정원장을 2005년에 대북특사로 파견, 정상회담의 첫 단추를 뀄다.


이후 우리 정부는 2007년 7월 초 북측에 김만복 원장과 김양건 부장간 접촉을 제안했고 북측이 8월 2일 비공개 방북을 요청해 양측 고위급 접촉이 성사됐다.


김 원장 외에 현재 국정원장으로 있는 서훈 당시 국정원 대북담당 3차장이 막후에서 역할을 했다. 서 원장은 2000년 1차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도 박지원 특사와 동행해 대북 접촉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정상회담에서 북측은 1차 회담 당시 회담을 이끌었던 김용순 위원장 대신 김양건 부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권력을 잡으면서 처형된 정성택 당시 수도건설1부부장도 주목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