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화재안전TF 출범…장하성 "법·제도 바꾸고 예산 반영"

[the300]"건축물 내장재 등 관련 기술이 혁신동력 되도록"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장하성 정책실장이 지난달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최저임금 정책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01.21. photo100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화재안전대책특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13일 첫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해당 TF는 제천과 밀양에서 연속으로 발생한 화재 참사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화재안전에 대한 근본적 개혁방안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림에 따라 구성됐다.

TF 단장은 장하성 정책실장이고 부단장은 김수현 사회수석이다. 기획총괄, 대점검, 제도개혁, 화재대응시스템, 국민참여 등 5개 분과로 이뤄졌다.

청와대에서 국가위기관리센터장, 국정상황⋅정책기획⋅주택도시⋅시민사회비서관 등 9명이 참여한다. 부처에서는 국무조정실⋅기재⋅행안⋅국토⋅복지⋅교육⋅산업⋅중기⋅문체부의 차관과 소방청장이 이름을 올렸다. 안전보건공단⋅건설기술연구원⋅소방산업기술원⋅전기안전공사 등 공공기관장들도 TF 구성원이다.

첫 회의에서는 TF의 운영방향과 범정부차원에서 추진될 화재안전대점검, 개혁과제 추진전략이 주로 논의됐다. 장 실장은 "10년 20년 뒤에 화재안전이 이번 TF 활동을 계기로 확실하게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특별한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TF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장기 TF가 될 것이다. 현황부터 근본적으로 철저하게 진단하여 관련 법⋅제도를 바꾸고 예산을 반영하며 그 시행과정까지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며 "건축물 내장재, 소방시설⋅장비 등 관련 기술과 산업이 혁신동력 산업화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화재에 취약한 기존 건축물 대책 마련,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위험시설물 해결, 위험요소 신고에 국민참여를 확대하는 방안 등이 제기됐다"며 "TF 운영을 분과 중심으로 하면서, 초기 2~3개월간 집중 운영을 통해 개혁의 조기 가시화를 추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수시로 진행상황을 보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