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러시아 여객기 추락, 한국인 탑승객 없어"

[the300]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도모제도보 공항에서 사라토프 항공사 여객기가 이륙 직후 눈밭에 추락한 현장에 러시아 긴급 구조차량이 출동하고 있다. 이날 사고로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탑승자 71명이 모두 사망했다. 사진 / AFP=뉴스1


외교부는 러시아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인근에서 추락, 탑승자 71명 전원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한국인 탑승객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2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주러시아 대사관에서 확인한 결과 한국 국적 탑승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러시아 당국의 공식적인 사망자 명단 발표 등 관련 동향을 계속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11일 오후 2시 20분(우리시간 밤 10시 20분) 러시아 모스크바 도모제도보 공항을 출발해 오렌부르크주 오스크로 가던 사라토브스키 항공사 소속 AH-148 여객기가 이륙 후 모스크바주 라멘스키지역에서 추락했다.


이 항공기에는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71명이 탑승했고 전원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