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가면' 논란…여야, '트집잡기'vs '끔찍한일'

[the300]평창 동계올림픽 응원 도구 논란

북한 응원단이 지난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 중 '미남 가면'을 얼굴에 대고 뜨거운 응원전을 벌이고 있다. 통일부는 11일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 언론 보도에 "잘못된 추정"이라고 반박했다.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에 대해 일부 언론이 '김일성 가면'이라고 칭하며 보도했다.2018.2.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한 북한 응원단이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장에서 쓴 '남자 가면'을 두고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인다.

야당은 정부를 향해 공세를 펼친다. 여당은 '트집잡기'라며 선을 긋는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괴이하고 끔찍한 응원"이라며 "정부는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우리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남북단일팀에 희생돼 운 것도 모자라 김일성이 내려다보는 가운데 경기를 펼쳤다"며 "정부는 여자 아이스하키팀과 국민들께 깊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국 대통령이 얼마나 우스웠으면 김일성 가면을 감히 쓸까"라며 "김여정이 김정은 특사로 왔으니 김여정에게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응원 가면이 김일성 아니라고 우기는 분들 마음은 이해하지만, 팩트는 팩트대로 인정하고 올림픽 분위기를 살려야 된다"고 주장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서 "가면의 얼굴이 누구의 것인지, 그 의미가 무엇인지, 이후 경기에서도 저 가면을 계속 사용하도록 둘 것인지 통일부는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조건 감싸주기는 남북 모두에게 이롭지 못하다"며 "북한이 잘못한 것은 가르쳐주고 반복되지 않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한 만큼 정부가 저자세가 아니라 당당하게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트잡잡기'라고 반박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서 최고 존엄으로 여겨지는 김일성 주석의 얼굴을 응원 도구로 사용한다는 것은 북한 체제와 문화를 감안하면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며 "통일부가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는데도, 야당 의원과 일부 언론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우리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