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민트색 바른미래당 로고 공개

[the300]청색과 녹색 섞어…신선하고 젊은 정당 강조한 민트로 결정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당 공식 PI(party identity·정당 이미지)를 발표했다. 국민의당(녹색)과 바른정당(하늘색)의 색이 섞인 청록색(민트색)을 당의 공식 색으로 결정했다. 

통합추진위원회는 9일 국회의원회관 3세미나실에서 제5차 전체회의를 열고 바른미래당 PI와 색을 공개했다. 

박인춘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은 "바른미래당 아래 긴 선은 뻗어나가는 미래를 상징한다. 또 직선을 글자 아래 두어 국민의 아래에서 국민을 섬기는 정당으로 거듭난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글자 '당' 아래 동그라미는 마침표를 상징한다. 박 위원장은 "통합을 마쳤다는 의미와 바른미래당은 약속에의 마침표를 찍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당의 공식 색깔을 민트로 정한 것과 관련해 박 위원장은 "청색과 녹색을 융합한 민트 계열이다"며 "젊고 신선한 색이고, (바른미래당이) 지향하는 바도 민트처럼 신선하고 젊은 정당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PI를 처음 보고 다른 의견을 말씀 주신 분들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합의를 거쳐 결정했다"며 "바른미래당의 PI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바른정당의) 지지자분들이 스카이블루 색에 대한 애착이 강한데 지금 바른미래당 색에 일부 녹아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