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리포트]'코딩' 의무화 교육...인프라·교원 부족에 발만 '동동'

[the300][대한민국 코딩교육 열풍 ④]'준비 안 된 교실'…중학교 정보과목 교사 0.4명 꼴…초등교사 정보 교육 이수자 4.7%뿐


2015 개정 교육과정’ 도입으로 올해 3월부터 중학교에서, 내년부터 초등학교에서 소프트웨어(SW) 교육이 의무화되면서 ‘코딩’(coding·컴퓨터 언어로 프로그램 만드는 것)에 대한 관심이 과열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그런데 정작 시행을 한 달여 앞둔 중학교의 경우 가르칠 교사나 인프라가 부족, 제대로 된 교육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반면 ‘코딩’을 가르치는 사설학원이 들썩이면서 결국 ‘국·영·수’외에 ‘코’(코딩)가 추가되는 것 아니냐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코딩'교육의 중요성이 세계적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제대로 된 학습 기반 조차 갖추지 못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진행시키고 있다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전국 3209개 중학교에 속한 정보·컴퓨터 관련 교사는 1428명이다. 단순 계산으로 하면 학교 1곳당 0.4명 꼴인 셈이다.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 전공이 따로 없어 담임교사가 정보 교육을 담당한다. 정보과목을 가르칠 교사 수준에 대한 평가 기준도 없다. 2015년 교육부가 정보화 실태조사를 한 결과, 초등교원 16만명 가운데 SW교육 이수자는 4.7%에 불과했다. 교사의 부족이 곧 컴퓨터 교육에 대한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인프라 문제도 녹록치 않다. 학교에 구식 컴퓨터가 설치된 컴퓨터실 정도가 있는 상황에서 코딩교육이 제대로 이뤄질 지 모르겠다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예산 편성도 막혔다.

지난해 교육부의 '학교 교육정보 환경 구축사업 현황'에 따르면 애초 교육부가 요청한 2000억원의 관련 예산은 당장 의무화 교육이 시작되는 올해 예산에 반영되지 못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교육부는 디지털교과서 및 SW교육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초·중학교 무선인프라 확충에 200억원(특별교부금)을 투입하는 등 인프라 확충에 나설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 같은 우려와 관련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교사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지만 당장 올해 1학년부터 정보교육에 들어간다고 신청한 학교는 44% 가량"이라며 "정보과목 교사수와 학교수를 단순하게 나눠 학교당 정보교사가 0.4명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은 맞지 않다"고 해명했다.

이어 "정보교사가 본인 소속학교 뿐 아니라 수업일수의 이유로 주변학교에서 같은 과목을 강의하는 경우가 일반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인프라 문제에 대해서도 "당장 SW교육 의무화를 시행하겠다고 한 대부분의 학교가 SW교육 선도학교나 정보과목을 이미 선택과목으로 운영하던 학교들이 신청했다"며 "학교 인프라가 수업진행에 큰 무리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선 학교 현장의 목소리는 교육부 입장과 사뭇 달랐다. 이른바 갑작스런 '코딩'교육 의무화로 큰 혼선이 초래될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의 한 사립고등학교 교사인 정모(43)씨는 "박근혜 정부에서 2015년 교육개정을 하면서 SW교육 의무화를 넣었고, 정권 입 맞추기 정책으로 급하게 추진됐지만 다시 폐지될 것으로 본다"며 "이미 정보·컴퓨터 교사들이 선택과목일 때 시간이 적어 국어 등 다른과로 전과했기에 신규로 뽑아야 하는 교사에 의지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립중학교의 교사인 김모(38)씨도 "컴퓨터 교사가 이미 몇년 전 다른 교과로 전과해 정보 과목을 다시 가르칠 수 없는 현실"이라며 "이 학교도 1학년부터 SW교육에 들어가는데 선도학교도 아니고, 학교에 컴퓨터실 하나 있는 정도인데 걱정이 많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