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리포트]수소충전소 1곳 짓는데 30억..정부 지원없인 확충 불가능

[the300][성큼 다가 온 수소차시대⑤]

해당 기사는 2018-02-05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편집자주  |  수소차가 아니라, 수소연료전지차(수소전기차)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고속도로에서 15분 동안 두손을 놓고 자율주행한 차입니다. '수소폭탄'과는 전혀 다른 개념입니다. 말로만 그칠게 아니라, 한국이 세계 시장 주도권을 쥐기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면 어떨까요.
"수소(전기)차가 더 많이 보급되려면 수소 충전 시설이 곳곳에 있어야 할텐데 아직 충분하지 않겠죠?"

지난 2일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 기반의 자율주행차 시연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 고속도로 상 한두 군데만 있어도 (괜찮을텐데)"라며 인프라(수소충전소) 확충에 대한 필요성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양웅철 현대·기아차 연구개발총괄 부회장은 "아직 충분하진 않지만 비교적 장거리를 가기 때문에 그렇게 촘촘하게 필요하진 않다"며 "(고속도로 상 한두 군데만 있어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넥쏘의 주행거리가 한번 충전하면 600㎞ 이상된다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인 셈이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수소충전소 한 곳을 짓는데 약 30억원이라는 비용이 들어가는 데다 건립 여부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에 신고를 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안전 관련 인증도 받아야 한다.

여기에 환경부가 조건부로 지원하고 있는 보조금(전체 비용의 50%)도 지난해까진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할 때만 지급해왔다.

아울러 기체 상태의 수소를 보관해야 하는 탱크가 필요하기 때문에 부지 규모도 전기충전소에 비해 넓어야 한다. 주유소나 LPG(액화석유가스) 충전소 설립 부지 정도는 필요하다는 얘기다.

그러다보니 전국에서 운영되는 수소충전소는 11곳 정도에 불과하고, 현대차가 건립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충전소는 지자체가 설립한 것이다.

그나마 정부가 민간 충전소 사업자를 대상으로 수소충전소 확충을 하려던 계획도 사업성 부족으로 예산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중단된 상태다. 앞서 정부는 수소·전기차 충전과 휴게기능을 결합한 ‘복합휴게소’를 2025년까지 전국에 200개소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민간 충전소 사업자에게 고속도로 휴게소 사업권을 함께 부여해 수익을 올릴 수 있게 하고 추가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면 정부의 재정부담은 줄이면서도 수소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직접 충전 인프라 필요성을 제기한 만큼 정부의 관련 행보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17일 현대차그룹과 현장소통 간담회를 진행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22년까지 한국도로공사 예산으로 수소충전소 60여개를 확충하고 민간투자 참여를 촉진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