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장, 가상화폐 과세방안 다각도 검토.. "거래소 소득누락 철저검증"

[the300]"가상화폐 거래소 수수료, 법인세 부과대상 "

한승희 국세청장(오른쪽 두 번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위원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8.2.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승희 국세청장이 2일 가상화폐 양도소득세 부과 문제에 대해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 국세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가상화폐 과세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의원은 가상화폐 거래에 따른 부가가치세, 양도세 여부를 질문했다.

한 국세청장은 "암호화폐를 원화로 교환할 경우 부가세 부가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대해 "(가상화폐를) 화폐로 보면 그렇지만 화폐로 볼 지 여부를 검토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거래 차익에 대한 양도세 부과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현재 검토 중"이라고 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수수료에 대해서는 법인세 부과 대상임을 명확히 했다. 한 국세청장은 "가상화폐 거래수수료는 법인세 부과대상으로 파악된다"며 "거래소의 소득 누락 부분에 대해서는 이의 여지 없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10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과 코인원의 거래자료를 수집하는 등 세무조사를 시작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