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가상통화 거래소 보안강화 투자 강제화 어려워"

[the300]"과기정통부, 가용가능한 자원 모두 동원해 거래사이트 해킹진단중"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3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가상통화거래사이트) 보안이 굉장히 취약하다"면서도 보안강화를 위해 "투자를 강제화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2일 말했다.

유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해 "과기정통부가 가상통화 대책에서 중점을 두는 곳이 해킹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가상통화 취급업소 실제 몇개나 운영되는지 집계를 해봐야 하지만 대략적으로 60~70개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해킹진단을 하려면 (사업주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 보안에 취약하기 때문에 과기정통부가 동원할수 있는 자원을 모두 동원해서 그부분(해킹진단)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유 장관은 "진단이 되더라도 해킹을 막기위한 투자가 이어져야 하는데 투자를 강제화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빗썸 등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문제에 대해 원인규명이 됐냐. 어느 쪽 (소행)이라고 얘기할수 있냐"는 신상진 과방위원장의 질의에는 "여러가지로 파악중이지만 아직 (어느 쪽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