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안정자금 신청↑…김동연 "제도 안정 위해 함께 뛰자"

[the300]최저임금 인상이 물가 상승 부추긴다? "프랜차이즈, 연초에 가격 조정"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건수가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건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고 밝혔다. 2월 중순쯤부터 신청 건수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률이 저조하다고 지적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김 부총리는 "전체 근로자 300만명 중 어제(30일)까지 1.6% 신청했다"며 "1월 봉급을 받고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해야 하는데 (봉급 지급 기간이) 2월 중순까지다"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일자리 안정 자금을 신청하라고 공무원들이 구걸다닌다"며 "내후년 (최저임금을) 어떻게 할지 불투명하니까 안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김 부총리는 ""정부에서 확정된 정책에 대한 집행 책임이 있는 제가 (홍보를) 가장 활발하게 하고 있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구걸 표현은 지나치다"고 반박했다. 그는 "지금은 제도 정착과 안정을 위해 다같이 뛸 때"라고 덧붙였다.

최저임금 인상이 물가 상승을 부추긴다는 지적에 김 부총리는 "우려에 대해 유념하겠지만 물가 문제는 외식 프랜차이즈업체들의 경우 보통 연초에 가격을 조정한다"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문재인 정부의 혁신성장을 저해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 성장을 비판하는 분들은 기업의 비용 증가로 혁신을 저해한다고 하고 거꾸로 혁신해봐야 양극화가 심화돼 삶의 질이 높아지지 않을것이라고 한다"며 "두 축을 균형있게 봐야 한다는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