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靑과 논의한 것 없어"

[the300]금융위원장 "아직 가상화폐 규제 시스템 갖춘 나라 없다…금융위 쏙 빠진것 아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논란이 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해 "청와대와 논의된 사항은 아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30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거래소 폐지가 청와대와 논의된 사항이냐"는 이용주 위원(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관계부처 장관들 사이 위법행위가 이뤄지는 거래소에 대해 단속이 필요하다는 논의는 있었다"며 "다만 폐쇄 논의는 국무조정실과만 했다"고 말했다.

이날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최 위원장에게 "이 사안이 법무부 장관에게 맡길 일이냐, 금융위가 쏙 빠지고 있다가 많은 젊은이들이 피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계속 협의를 해 왔다"며 "부작용이 많다는 의견이 있어 법무부 안으로 검토하게 된 것은 사실이다. 금융위만 쏙 빠진 것은 아니"라고 항변했다.

또 최 위원장은 "가상화폐 급등에 대비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직 어느 나라도 가상화폐를 규제하는 시스템을 갖춘 나라는 없다"고 금융위의 가상화폐 대응이 늦은 것에는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