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회담, 한미동행 굳건함 재확인

[the300]안전하고 평화로운 평창올림픽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송영무 국장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6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회담을 갖고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 / 사진제공 = 국방부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6일(현지시간) 하와이에서 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한미동맹 임무를 재확인했다고 국방부가 27일 밝혔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고 방어하기 위한 한미 연합능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강력하고 효과적이며 신뢰할 수 있는 군사적 대비태세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매티스 장관은 강력한 확장억제 제공을 포함해 대한민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아울러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북한의 그 어떤 공격도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할 것임을 강조했다.


송 장관은 안보환경 및 전쟁 패러다임의 변화와 국민적 개혁요구에 따른 대한민국 국방개혁 진행경과를 공유했다.


두 장관은 남북대화 재개와 이를 통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이끌어낸 것을 환영했으며 안전하고 평화로운 동계올림픽을 보장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국의 국방개혁이 두 나라의 동맹능력을 높이고 한국군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관련 합의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두 장관은 양국 국방장관 간의 깊은 공감대와 긴밀한 유대감이 한미동맹 발전에 중요한 요소임을 인식했으며 앞으로도 직접 자주 만나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